교육부, '알림 폭탄' 자가진단앱 해킹 경찰수사 의뢰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최근 교육부 '건강상태 자가진단 앱'에 해킹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최근 교육부 '건강상태 자가진단 앱'에 해킹 사고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최근 외부공격으로 '알림 폭탄'이 발생한 교육부 '건강상태 자가진단 앱' 해킹 사고에 대해 교육부가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교육부는 지난 14일 새벽 건강상태 자가진단 앱에서 발생한 '알림 폭탄'과 관련해 보안 강화와 함께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22일 밝혔다.
 
교육부 관계자는 그러나 이번 사안과 관련한 개인정보 유출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푸시알림 권한을 갖는 교직원 인증값은 개선된 체계로 신규 발급하고, 사용자 비밀번호 노출과 자동화 프로그램 이용을 방지하기 위해 가상 키패드를 적용하기로 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앱 시스템 보완을 위해 기존 교직원 인증값이 노출됐을지 모르기 때문에 이를 개선해 다시 발급하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상 키패드를 활용하면 비밀번호 노출 위험을 차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건강상태 자가진단 앱은 초·중·고교 학생들의 등교 전 건강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쓰인다.
 
앞서 지난 14일 새벽 이 앱에 '자가진단 보안이 너무 허술하다' 등 정체불명의 메시지와 함께 무작위 푸시알림이 전송됐다.
 
교육부는 '알림 폭탄'에 사용된 인터넷 주소와 푸시알림 사용자 정보를 확인해 푸시알림 접속을 차단한 상태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