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인' 이보영, 목격자인가 용의자인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마인' 스틸컷. tvN 제공

 

tvN 토일 드라마 '마인'을 휘감은 미스터리가 회를 더할수록 짙어지고 있다.

19일 '마인' 제작진이 공개한 스틸은 서희수(이보영)가 경찰 조사를 받는 장면을 담았다. 남편 한지용(이현욱)이 죽은 자리에 함께 있던 것이 확인되면서 서희수 역시 수사망을 피해갈 수 없게 된 까닭이다.

13회 예고편에서 서희수는 "기억나지 않아요"라며 예상치 못한 반응을 보였다. 서희수가 진짜 기억을 잃은 것인지, 아니면 이것 역시 계획의 일부인지 시청자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분분하다.

또 다른 스틸에서는 정서현(김서형)이 한회장(정동환)과 독대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한회장은 한수혁(차학연)에게 효원그룹을 물려주겠다는 유언장을 뒤엎고, 친자도 아닌 한지용을 회장 자리에 올리는 파격적인 인사를 단행했다.


이에 정서현은 냉철하고 이성적인 판단에 따라 한지용 반대편에서 그의 모든 수를 차단하고 있는 상황이다. 정서현이 한회장을 찾아간 데 흥미가 쏠리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그 누구보다 한지용에 대한 분노를 불태우는 한진호(박혁권)와의 대치도 눈길을 끈다. 한진호는 이미 집사 김성태(이중옥)에게 블루 다이아몬드 목걸이를 주면서 "지용이를 죽여라"는 명령까지 내렸기에 그 갈등의 끝에 이목이 쏠린다.

'마인' 13회는 19일(토) 밤 9시에 방송된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