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대규모 공사 현장 7곳에 공사 중지 '명령'…안전사고 우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경미한 개선 필요한 18곳 적발해 현장서 시정조치
시내버스 정류소 2450곳 점검…2곳 이설 조치
광주시 재난·재해 컨트롤 타워 '시민안전실' 기능 강화

광주 건물 붕괴 사고 현장에서 안전 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광주 건물 붕괴' 사고 이후 특별 안전점검에 나선 광주시가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주택재개발지역 등 7곳을 적발하고 현장에 대해 공사중지 명령을 내렸다.

광주시 문범수 시민안전실장은 18일 오후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대규모 건설 현장 99곳 가운데 운암3단지 재개발 현장의 도로변 건축물 철거공사 등 시민 안전을 위협하는 7개 현장에 대해 위험요인이 개선될 때까지 공사를 중지시켰다"고 밝혔다.

앞서 광주시는 지난 14일부터 27일까지를 안전점검 특별주간으로 정하고 광주 5개 자치구와 산하 기관, 전문가와 함께 건설 현장 등 재난취약시설 1만 4533곳의 안전 점검을 실시했다.

조사 결과 대규모 건설현장 99곳 가운데 주택재개발지역과 재건축지역 등 모두 7곳에서 위험요인이 발견됐다.

△동구 학동 4구역 △북구 운암3단지 △남구 주월 장미 △남구 수박등지역주택조합 △동구 동명동174 △남구 백운동213 △광산구 산정동 151-29 등이다.

광주시는 경미한 개선이 필요한 18곳도 적발해 현장에서 시정했다.

지난 10일 경찰과 유관기관이 광주 건물 붕괴 사고현장에서 합동감식을 진행했다. 김한영 기자

 

시내버스 정류소 2450곳을 점검해 운암3단지 재개발 현장 인근 정류소 2곳을 이설 조치했다.

지역 내 36곳의 하천에 대해 안전줄 미설치, 구명환 미비치, 안전 표시판 불량 등을 정비하고 있다. 최근 어린이 익사사고가 발생한 풍영정천의 징검다리에 대해선 다른 곳에 옮기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광주시는 건축물 해체 현장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해체심의위원회 구성과 해체계획서 전문가 검토, 탑다운 공법 사용, 감리자 상주, 허가권자에게 책임 부여, 지역 건축 안전센터 설립 등의 원칙을 마련하고 시행할 방침이다.

광주시는 재난·재해 컨트롤타워인 시민안전실의 기능을 강화했다. 시는 시기별로 빈번하게 발생하는 재해 유형에 대비해 연중 상시 안전점검 추진체계를 마련했다.

이밖에 재난관리책임기관의 안전관리 의무를 강화하고 재난사고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재난 유형별 훈련도 정례화하기로 했다.

광주시 문범수 시민안전실장은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내실있는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겠다"며 "시민들이 안심하고 노동자들이 걱정 없이 일할 수 있는 안전도시 광주를 만드는데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