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전셋값 상승률, 매맷값 추월…"매물 감소 뚜렷"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부동산 자료사진. 이한형 기자

 

서울의 아파트 전세가격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전주 대비 0.11% 상승하면서 매매가격 상승률(0.10%)을 넘어섰다.

18일 부동산114의 수도권 주간 아파트 시장동향에 따르면 서울의 아파트 매매와 전세가격은 지난주보다 각각 0.10%, 0.11%씩 상승했다.

전세가격 변동률은 서울이 0.11% 올랐고, 경기·인천은 0.06%, 신도시는 0.02% 상승했다.

전세가격은 25개구 중 15개구의 주간 상승폭이 0.10% 이상의 변동률을 나타내며 강세가 뚜렷했다. 강남 일대 정비사업 이주 수요 여파와 전반적인 매물 감소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로 △노원(0.17%) △동작(0.17%) △관악(0.16%) △서초(0.15%) △은평(0.14%) △강남(0.13%) △마포(0.13%) △강동(0.12%) △동대문(0.12%) 등의 순으로 상승했다.

신도시는 △일산(0.07%) △평촌(0.06%) △파주운정(0.06%) △중동(0.05%) △동탄(0.05%) △산본(0.01%) 순으로 집계됐다.

경기·인천은 △동두천(0.27%) △안산(0.25%) △의정부(0.23%) △의왕(0.21%) △시흥(0.18%) △오산(0.17%) △화성(0.16%) 순으로 상승했다.


서울의 아파트값은 △노원(0.30%) △마포(0.20%) △구로(0.14%) △동작(0.14%) △은평(0.14%) △도봉(0.12%) △성동(0.12%) 등의 순으로 올랐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위축됐던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이 다시 늘어날 조짐"이라며 "이달 들어 기존 매물이 빠르게 소진되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신도시는 △일산(0.17%) △동탄(0.12%) △판교(0.10%) △산본(0.09%) △평촌(0.08%) △분당(0.07%) △파주운정(0.05%) △광교(0.05%) 순이다.

경기·인천은 △의왕(0.25%) △평택(0.22%) △시흥(0.20%) △화성(0.20%) △부천(0.16%) △동두천(0.15%) △이천(0.15%) △파주(0.14%) 등이 상승했다. GTX 역 신설에 대한 기대감으로 의왕 지역의 아파트값이 강세를 보였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