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자치21, "경찰, 광주 전역의 재개발 사업으로 수사를 확대해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지난 10일, 경찰과 유관기관이 광주 건물 붕괴 사고 현장에서 합동감식을 벌이고 있다. 김한영 기자

 

광주 시민단체인 참여자치21이 1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건물 붕괴 사고와 관련해 광주 전역의 재개발 사업으로 수사를 확대하는 등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참여자치21은 17일 성명을 통해 "이번 학동 재개발사업에 5.18구속부상자회 전 회장인 문흥식씨가 깊이 개입된 의혹이 있다"며 "문씨의 미국 도피와 관련해 현직 경찰 간부의 연루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고 밝혔다.

참여자치21은 "재개발사업조합장과 문씨는 지역의 여러 개발사업에 관여했으며, 지역의 정관계 인사와 공무원과의 유착 고리를 밝힐 수 있는 핵심 인물인데, 경찰이 수사를 의도적으로 회피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이 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수사는 학동 4구역에 국한돼 진행돼서는 안 된다"며 "불법 하도급과 쪼개기 투자, 재개발조합의 조폭 개입 등은 모든 재개발 사업구역에서 이뤄지고 있는 만큼 전수조사를 통해 연루된 인물과 기업에 분명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참여자치21은 "이미 다른 재개발사업 지역에서도 전·현직 시의원과 구의원, 공무원의 쪼개기 투자 의혹, 재개발조합에 대한 직·간접적인 이권 개입 의혹이 흘러나오고 있다"며 "경찰은 이 가슴 아픈 참사 앞에서 어떤 성역도 없이 엄정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