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산업 중장기 전략 필요"…과기부, 민간 TF 회의 개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용홍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이 17일 서울 중구 서울역 인근 JK비즈센터 회의실에서 열린 '우주산업 육성전략 민관 TF 회의'에 참석해 자료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7일 용홍택 1차관 주재로 '우주산업 육성전략 민관 TF(태스크포스)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이상률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과 송경민 KT sat 대표, 한창헌 KAI 상무 등 우주 관련 기관 관계자와 기업 임원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한국 산업역량과 기술발전 정도를 고려한 중장기적인 전략이 필요하고 산업체가 우주개발에 참여하며 투자를 확대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공공 수요를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수요가 제한적인 우주기술 특성상 기존 연구개발(R&D) 수행체계만으로는 기업 참여에 한계가 있고 생산원가를 보장할 수 있는 계약방식 도입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위성영상 정보를 개방하고 6G 통신위성과 한국형위성항법시스템(KPS)을 개발해야 한다는 데도 공감했다.

과기정통부는 TF에서 논의된 사항을 바탕으로 우주산업 육성 전략 초안을 마련한 후 국회 및 관계기관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해 확정할 계획이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