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건물 붕괴' 철거공사 현장소장 "죄송합니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17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구속 여부 오후 결정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는 현장 책임자. 연합뉴스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광주 건물 붕괴 사고' 철거공사 현장소장이 17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위해 법원을 찾은 자리에서 "피해자들에게 죄송하다"고 말했다.

'광주 건물 붕괴 사고'와 관련해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를 받고 있는 철거공사 현장소장 강 모씨와 재하도급 업체 대표인 굴삭기 기사 조 모씨는 이날 오전 광주지방법원에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강씨는 법정에 들어가기 전 피해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는지 묻는 취재진들의 질문에 "죄송합니다"라고 답변했다.

작업 지시를 했느냐는 취재들의 질문에는 본인이 했다고 인정했다.

강씨는 재개발사업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로부터 철거공사를 수주한 한솔기업 현장 책임자다.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는 굴삭기 기사 조 모씨. 연합뉴스

 

이날 함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는 굴삭기 기사 조씨는 철거공사를 불법 재하도급받은 백솔건설 대표다.

이들의 구속 여부는 늦은 오후 쯤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 9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재개발사업 철거 현장에서 5층 건물이 붕괴돼 9명이 숨지고, 8명이 크게 다쳤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