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서구, 공동주택 옥상 대피시설 집중 점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아파트 옥상 비상 대피로 출입문. 강서구 제공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공동주택 화재사고 대처 능력과 구민 안전 확보를 위해 공동주택 옥상 대피시설에 대한 전수 점검을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구는 구청 직원 9명으로 구성된 점검반을 편성해 6월 한 달간 관내 공동주택 321개 단지 옥상 대피시설에 대한 집중 점검을 실시한다.

아파트에 화재가 나면 불길을 피해 맨 꼭대기 층으로 대피하기 마련이지만, 막상 올라가 보면 제대로 관리가 되지 않아 대피로에 물건들이 가득 쌓여있거나 옥상 출입문을 찾기 어려운 아파트도 있다.

신축 아파트의 경우 화재 시 자동으로 옥상 문이 열리도록 자동개폐장치 설치가 의무화돼있지만, 그렇지 않은 2016년 이전에 지어진 아파트는 범죄예방 등의 이유로 옥상출입문을 폐쇄한 경우가 있어 위험상황에서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다.


구는 화재 등 비상시 옥상 출입문이 잠겨 주민들이 대피하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옥상 출입문 개방의 중요성을 설명하고, 항상 개방하도록 권고할 계획이다.

다만, 범죄나 자살 등에 대한 우려로 개방이 어려울 경우 비상문 자동개폐장치를 설치하도록 하고, 구에서 시행 중인 공동주택 지원사업을 안내해 설치비용 문제도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노현송 구청장은 "공동주택 화재 시 옥상 출입문으로 대피가 어려울 경우 자칫 큰 인명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며 "철저한 점검을 통해 언제 어떻게 발생할지 모르는 화재사고로부터 구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