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정부에 소상공인 우선 접종 건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황진환 기자

 

서울시가 자영업자와 다중이용시설 종사자, 필수노동자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우선 접종할 수 있게 해 달라고 정부에 건의했다.

이창근 서울시 대변인은 16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최근 백신접종이 확대돼 접종률이 지속적으로 올라가고 있지만, 여전히 백신 접종에 있어서 일부 사각지대가 존재하는 실정"이라며 "지난 13일 정부에 소상공인의 백신 우선 접종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지난 1년 6개월 간 방역규제에 따른 영업 손실을 감내하며, 생존을 위해 하루하루 사투를 벌이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분들을 배려하고, 지금이라도 코로나19로부터 안심하고 영업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자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일반인에 대한 접종이 이뤄지는 하반기부터라도 다중과 접촉이 많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다중이용시설 종사자, 필수노동자에 대한 우선 접종이 이뤄진다면 민생경제 회복을 더욱 앞당기는 효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발달장애인도 우선 접종 대상에 포함시킬 것을 건의했다.

이 대변인은 "발달장애인은 누군가의 상시 돌봄이 필요한데 코로나19로 복지관 휴관이 장기화되며 가족과 당사자들이 큰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며 "17일 발표 예정인 하반기 접종계획에 서울시 건의사항을 반영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