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김기현 '정치자금법 위반' 고발사건 검찰에 이첩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송인택 전 울산지검장 등 직권남용 혐의는 분석 중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윤창원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에 대한 고발 사건을 검찰로 이첩했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는 지난 9일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김 원내대표를 고발한 사건을 대검찰청으로 이첩했다.

앞서 사세행은 지난 5월 김 원내대표가 울산시장 선거에 출마한 2014년 3∼7월 출처가 불분명한 억대 자금을 형과 동생을 통해 받아 선거자금에 사용했다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수사해 달라고 공수처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공수처는 또 사세행이 김 원내대표와 함께 고발한 송인택 전 울산지검장 등 전·현직 검사의 직권남용 혐의 등에 대해서는 처분을 내리지 않고 분석 중이다.

사세행은 울산지검이 2019년 경찰이 김 원내대표 형제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반려하는 등 수사를 방해하고, 당시 울산경찰청장으로 수사 책임자였던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 등을 오히려 수사 대상으로 삼았다며 고발장을 함께 제출했다.

김한메 사세행 대표는 "검찰은 공소시효가 내달 말인 김 원내대표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대해 조속히 수사해야 한다"며 "송 전 지검장 등 검사들에 대해서는 공수처가 정식 입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