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이다영, 그리스행? 소속팀·협회 "이적 불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이다영의 계약 소식을 알린 그리스 배구단 PAOK 홈페이지.
학교 폭력 사태로 소속팀에서 무기한 출장 정지 징계를 받은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 이다영(25)이 해외 진출을 타진하고 있다.


터키 스포츠에이전시 CAAN은 11일 홈페이지에 "이다영이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와 계약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 국가대표 출신 세터 이다영은 그리스 1부 리그에서 뛰는 첫 한국인 선수가 된다"고 덧붙였다. PAOK 홈페이지에도 이다영 영입 소식이 실렸다.

하지만 이다영의 그리스행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흥국생명은 이다영의 이적설에 대해 "확정된 일은 아니다"면서 "국내에서 풀어야 할 일이 있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이다영은 지난 시즌 전 흥국생명과 3년 계약을 하면서 쌍둥이 언니 이재영과 한솥밥을 먹게 됐다.

특히 대한배구협회는 금시초문이라는 반응이다. 협회는 "이다영에 대해 국제이적동의서(ITC)를 발급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지난 시즌 중 이다영은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여 자살을 시도하는 등 소동을 일으켰다. 이에 흥국생명은 이다영에게 무기한 출장 정지 처분을 내린 바 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