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수 마지막 레이스…'런닝맨' 11년 만의 이별법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SBS 제공
11년 만에 '런닝맨'에서 하차하게 된 이광수의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는 11년 전 '런닝맨' 첫 녹화를 촬영했던 장소에서 시작했다. 멤버들은 "1회 때 이광수가 생각난다", "그날 이광수가 말할 때만 비가 왔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또한 이광수도 "저는 새싹입니다"라고 11년 전 본인을 소개했던 모습을 떠올리며 추억에 잠기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날 레이스의 룰이 공개되자 분위기는 완전히 달라졌다. 지난 11년 동안 이광수가 '런닝맨'에서 저지른 온갖 반칙과 배신을 실제 법무심의관에게 자문해 책정, 그 형량을 모두 감면시켜 사회로 내보내야 하는 레이스가 진행된 것.

지금까지 저지른 범죄 목록을 본 멤버들은 그 당시를 떠올리며 다시 한번 분노했고, 예상보다 엄청난 형량에 이광수 또한 경악을 금치 못했다.

멤버들도 마지막까지 '광수 놀리기'를 시전하며 '런닝맨'스러운 방식으로 유쾌한 이별을 맞이했다. 유재석은 "본업인 희극인을 버리고 연기하러 가라"며 이광수에게 쿨한 멘트를 던지는가 하면, 김종국은 "그만둘 때 됐네"라고 얘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광수는 "잠시도 따뜻한 순간을 못 견디나 봐"라고 마지막까지 억울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광수에 대한 애정과 아쉬움을 표현한 이별 방송은 오는 13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