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 국가대표·유망주, 다쳐도 보험 보장된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보맵 류준우 대표(왼쪽부터), 대한테니스협회 정희균 회장, AXA손해보험 질 프로마조 대표. 협회
대한테니스협회가 국가대표 및 유망주들을 위한 선수 보험 후원을 유치했다.

협회는 11일 "전날 보맵, AXA손해보험과 '테니스 국가대표 및 우수 주니어 선수 보험 후원'을 대한 3자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 협회 회의실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협회 정희균 회장, 보맵 류준우 대표, AXA손해보험 질 프로마조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대해 협회는 "부상 위험이 높지만 보험 가입이 어려운 테니스 국가대표 및 우수 주니어 선수를 대상으로 의료비 부담을 줄이고, 훈련 및 경기에 전념할 수 있는 안정 장치를 제공하기 위한 취지로 기획됐다"고 설명했다.


보맵과 AXA손해보험은 2020 도쿄하계올림픽을 비롯해 데이비스컵, 빌리진킹컵(구 페드컵) 등에 출전하는 성인 및 주니어(14세, 16세) 테니스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1년 동안 각종 대회와 훈련에서 발생할 수 있는 교통상해사망후유장해, 일반상해사망후유장해, 일반상해골절화상진단(치아 파절 제외), 일반상해골절화상수술, 일반상해입원일당 등을 보장한다.

정희균 회장은 "선수들의 의료비 부담을 줄이고, 훈련과 경기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과 협력을 결정해주신 보맵과 악사손해보험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 선수뿐만 아니라 생활 체육 테니스 동호인들도 안심하고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보맵, 악사손해보험과 함께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류준우 대표는 "중소기업, 운동 선수와 같이 상대적으로 보험이 필요한 고객이 가입이 어려운 경우가 많다"면서 "보맵은 더 많은 고객이 일상 속에서 실질적인 보장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전용 보험 상품 기획, 제공에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질 프로마조 대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이 많은 상황 속에서도 도쿄올림픽 등 대회 출전을 위해 성실히 준비하고 훈련해온 테니스 국가대표 선수들이 안심하고 걱정 없이 경기에 집중할 수 있도록 작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악사손해보험은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통해 고객이 걱정 없이 현재에 집중할 수 있도록 든든한 버팀목으로서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