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2 올림픽 남북한 도전 공식 무산, 브리즈번 사실상 확정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호주 브리즈번을 2032 하계올림픽 개최지로 사실상 확정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전경. EPA=연합뉴스
2032 하계올림픽 개최지로 호주 브리스번이 사실상 확정됐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11일(한국 시각) 끝난 집행위원회에서 2032년 올림픽 개최지로 브리즈번을 만장일치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도쿄하계올림픽 개막 이틀 전인 오는 7월 21일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IOC 총회에서 2032년 올림픽 개최지를 투표에 부칠 예정이다.

서울·평양의 2032 올림픽 유치 도전은 공식 무산됐다. 이미 IOC는 지난 2월 2032 하계올림픽 우선 협상지로 브리즈번을 선정한 데 이어 이날 개최지 후보로 단독 결정했다.

IOC 집행위는 브리즈번 유치위원회의 비용 절감 계획, 호주 정부의 강력한 지원에 후한 점수를 줬다. 브리즈번은 전체 경기장의 84%를 기존 시설을 이용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에 한반도 평화를 내세운 남북한과 카타르 도하, 헝가리 부다페스트, 독일 라인-루르, 중국 청두·충칭,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도 뉴델리, 터키 이스탄불,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등은 올림픽 후보들은 유치 1단계인 IOC와 '지속 대화'부터 탈락했다.

IOC 하계올림픽미래유치위원회는 지난 2월 이후 브리즈번 유치위와 2단계인 '집중 대화'를 통해 집행위에 유치지 결정을 권고했다. 집행위는 만장일치로 브리즈번을 결정했고, 다음 달 IOC 총회 투표에서 올림픽 개최지로 최종 확정된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