얀센 백신 유통기한 1.5개월 연장…수백만량 폐기 모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30세 이상 예비군과 민방위 대원 등에 대한 얀센 백신 접종이 시작된 10일 오후 서울 양천구 기쁜소식산부인과에서 의료진이 접종을 준비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얀센의 코로나19 백신의 유통기한을 연장했다.

존슨앤드존슨(J&J)은 10일(현지시간) 자회사인 얀센 백신에 대해 FDA가 유통기한 연장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당초 3개월이었던 얀센의 코로나 백신 유통기한은 4.5개월로 늘어났다.


J&J은 "이번 결정은 데이터에 기반을 둔 것"이라며 "백신을 2~8도에서 냉장보관하면 넉 달 반이 됐을 때도 안정적"이라고 설명했다.

이로써 유통기한 만료로 폐기될 위기에 처했던 얀센 백신 수백만 회분이 다시 사용가능한 상태가 됐다.

미국에서는 얀센 백신 접종 이후 일부 혈전증 유발 의심 사례가 보고돼 한 차례 얀센 백신의 사용이 일시 중단 된 바 있다.

이 때문에 사용되지 않은 백신이 쌓이는 악순환이 반복된 것으로 보인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