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일도 목사, 밥 나눔 다일 33년 사랑의 이야기 '러브스토리' 출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앵커]

소외된 이웃들에게 무료로 밥을 나누는 밥퍼 목사로 잘 알려진 다일공동체 최일도 목사가 자신을 둘러싼 사람들과 지금까지의 사역을 소개하는 책 ‘러브스토리’를 펴냈습니다.

33년 사역에서 그가 겪은 사랑의 이야기는 어떤 것들일까요. 천수연 기자가 들어봤습니다.

[기자]

다일공동체 최일도 목사가 신간 '러브스토리'를 출간했다. (킹덤북스 펴냄)

1988년 청량리 굴다리 밑에서 만난 노숙인에게 라면 한 그릇을 대접하며 시작된 다일공동체 밥퍼나눔운동본부.

독거노인 등 가난한 이웃에게 무료로 밥 한 끼를 나눠온 다일공동체 최일도 목사가 밥퍼 사역 33주년을 맞아 그간의 삶과 사역을 담은 책 '러브스토리'를 펴냈습니다.


따뜻한 밥을 나눠온 다일 밥퍼와 아픈 몸을 무료로 치료해주는 다일천사병원, 더 나아가 전세계 11개 나라 21개 지부에서 펼쳐지는 나눔과 섬김의 사랑이야기가 책 전반을 덮고 있습니다.

33년 사역에 고비는 없었을까.

[최일도 목사 / 다일공동체 대표]
"정말 거듭났고 다시 청량리가 사명지가 되고 사역을 하는 것이 제 사명이라고 깨닫게 된 건 더 이상은 (시작한지 5년 때) 청량리는 내가 있을 곳이 아니다 라고 생각하고 여길 떠나려고 했던 바로 그 땝니다."

최일도 목사는 특히 다일공동체의 삶과 사역을 그 속에서 함께 했던 사람들과의 이야기로 풀어냈습니다.

최일도 목사가 가장 기억에 남는 사람으로 꼽은 고 이차술 씨. 청량리 철거촌에서 1988년 최일도 목사를 만나 봉사를 받던 이차술 씨는 봉사자의 삶을 살다 삶을 마감했다. (사진=책 '러브스토리' 중에서)

그의 기억에서 가장 잊지 못할 사람은 청량리 철도변 무허가 철거 주택에서 만난 고 이차술 씹니다.

매일 밥퍼에서 끼니를 떼우던 봉사받던 삶에서 봉사자가 돼 누구보다 부지런했던 이차술 할아버지.

최일도 목사는 청량리 무의탁 노숙인도 청와대의 대통령 못지 않게 존귀하고 소중한 존재라고 강조했습니다.

우리 사회 나눔의 상징이 된 다일 밥퍼. 최 목사는 한국교회를 향한 쓴 소리도 남겼습니다.

국내외에서 수많은 봉사활동을 하는데도 여전히 사회의 지탄을 받는 것에 대해 최일도 목사는 개종 강요를 꼬집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교회의 선교전략, 나눔과 섬김의 동기와 방법이 이제는 달라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최일도 목사 /다일공동체 대표]
"고통 속에 울고 있는 사람, 연약한 사람, 사회적인 약자요 소수자라고 불리는 분들을
예수님처럼 환영하면 되죠. 예수님처럼 대하듯 하고..."

신간 '러브스토리(킹덤북스 펴냄)'를 출간하고 기자간담회를 하는 최일도 목사.
최일도 목사는 지나 온 세월을 돌아보니 기쁨과 감격 뿐 아니라 처절한 눈물과 상처, 한숨과 탄식이 있었다면서도 그 모든 일이 합력해 선을 이루었다고 고백했습니다.

그가 말하고 싶었던 러브스토리는 자신의 삶을 이뤄온 하나님의 사랑의 이야기였습니다. CBS뉴스 천수연입니다.

[영상기자 최내호 영상편집 두민아]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