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호텔 아트페어 2021, 부산서 17일부터 열린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이용은의 '꽃끼리', 아시아 호텔 아트페어 2021 제공.
지난달 아트 부산에 이어 대규모의 아트 페어가 부산에서 또 열린다.

특급 호텔에서 미술품을 전시하고 판매하는 '아시아 호텔 아트페어(AHAF) 2021'이 오는 17~20일 부산에서 개최된다.

올해는 부산디자인위크와 협력해 호텔 파크 하얏트 부산과 벡스코 제2전시장 갤러리관에서 동시에 개최된다. 호텔은 1층 연회장과 6~9층 등 50개 객실을 활용한다.

금산갤러리, 아트사이드갤러리, 가나아트, 리안갤러리, 갤러리 BHAK, 서정아트센터, 유엠갤러리, 전갤러리, 동산방화랑 등 50여 갤러리, 작가 300여 명이 참가해 3천여 점을 선보인다. 해외에서는 일본 아라이갤러리, 중국 양홍갤러리, 미국 미즈마&킵스 갤러리·BCS갤러리 등 4곳이 참여한다.


아시아 최고의 호텔 아트페어 중 하나인 아시아 호텔 아트페어는 지난 2008년 일본 뉴오타니호텔에서 시작돼 이후 서울과 홍콩 등지에서 열렸다. 부산에서는 2019년에 이어 두 번째다. 그동안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그랜드 하얏트, 신라호텔, 웨스틴 조선 호텔, JW 매리어트 호텔 등 국내 최고급 호텔에서 진행해왔다.

성소민의 '마카오 시리즈', 아시아 호텔 아트페어 2021 제공.
지난해에는 전시가 취소돼 참가예정이었던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인 문준용 작가가 이를 이유로 '코로나19 피해 긴급 예술 지원 사업' 지원금을 받아 논란이 되기도 했다. 문준용 작가는 이번 전시에 참가를 검토했으나 참여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는 부산디자인위크(주최 디자인하우스)와 협력으로 파크 하얏트 부산과 벡스코 제 2전시장 갤러리관에서 동시에 열린다. 이번 행사는 젊은 작가부터 세계적인 거장들의 작품까지 다양하게 선보인다. 호텔 연회장에서 열리는 '마스터피스' 전은 이우환, 박서보, 김종학, 윤형근, 데이비드 호크니, 로버트 라우센버그, 요르그 임멘도르프 등 국내외 유명 작가들의 작품을 볼 수 있다.

박서보의 'Ecriture No.88127', 아시아 호텔 아트페어 2021 제공.

한국 현대미술 최초의 행위예술가이자 최초의 테크놀로지 아티스트인 고(故) 강국진의 소품 약 20여 점도 소개한다. 특별전 '부산 인 마이 마인드'는 부산의 풍경을 촬영한 사진 작품들을 전시한다.

특히 국내 1세대 화랑인 동산방화랑 박주환 창립자 컬렉션을 보여주는 '한국 민화 특별전', 한젬마 작가가 부산에 사는 발달 장애 예술가 7명과 함께 한 '한젬마와 천재 아티스트' 등도 열린다. 요즘 인기있는 드라마 ‘마인’에 등장해 눈길을 끄는 윤진석 작가의 작품도 만나볼 수 있다.

황달성 아시아 호텔 아트페어 운영위원장은 "코로나19 사태 속에 최근 20~40대를 중심으로 미술품 구매에 대한 관심이 커져 미술시장이 살아나고 있다"며 "청년작가들의 전시가 새로운 컬렉터 층에 다가가는 전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진석의 'Dreamcatcher Watch', 아시아 호텔 아트페어 2021 제공.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