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이첩 놓고 공수처와 검찰 '핑퐁게임'[그래픽뉴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신임 검찰총장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과 처음 만나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양손을 꽉 잡았지만, '사건 이첩'을 둘러싼 양 기관의 입장은 팽팽하다. 공수처가 검찰에 '김학의 불법 출국금지 의혹' 수사과정에서 외압을 행사한 의혹을 받는 현직 검사 3명의 사건을 이첩해달라고 요청했지만 검찰이 반대하면서다. 대검은 이에 대한 입장을 정리해 조만간 공수처에 전달할 예정이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