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미안하다 고맙다' 논란 해명…"50년 습관 고칠 것"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sns에 해명글 올려…논란 종지부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미안하다 고맙다'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8일 자신의 sns에 안경 사진과 함께 안경쓰는 습관을 '설명'했다. 그는 "길고 편해서 가운뎃손가락으로 안경을 올린다"며 "그런데 홍보실장이 오해받을 일 하지 말라고 한다"고 전했다.

'오해받을 일'이라고 언급하며 sns에서 논란이 된 '미안하고 고맙다' 문구가 의도한 것이 아니라는 해명의 의미로 풀이된다.

정 부회장은 "50년 넘는 습관도 고쳐야 한다"며 논란의 발언을 하지 않겠다는 뜻을 전했다.

앞서 정 부회장은 인스타그램에 '미안하다 고맙다'라는 문구를 자주 사용했다.

해당 문구는 문 대통령이 대선후보 시절이던 2017년 3월 세월호 사고 선박이 인양된 팽목항에서 "얘들아. 너희들이 촛불 광장의 별빛이었다. 너희들의 혼이 1000만 촛불이 되었다. 미안하다. 고맙다"라고 써 논란이 된 바 있다.

일부에서는 정 부회장이 문 대통령의 글귀를 인용해 저격한 것 아니냐는 비난이 일었다.

최근 문 대통령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신세계와 이마트 계열사들 목록을 공유하는 등 불매운동 분위기가 확산되자 '미안하다 고맙다' 논란을 해명하기 위해 이같은 게시물을 올린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정 부회장은 이날 오전 사망한 자신의 반려견 사진을 올리고 "미안하고 고맙다"는 글을 올려 논란이 일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