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경전선 노선 변경 연구용역 '착수'…국토부 "결과 검토 할 것"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백 년을 가늠하는 철도사업…경전선 논란 해법은③]
오는 10월 용역 결과 따라 노선 방식 정해질 듯
국토부 "결과 검토하겠지만 '별도사업' 가능성 커"

※100년을 가늠할 경전선 전철화 사업이 뒤늦은 '노선 변경' 문제로 난항을 겪고 있다. 국토부는 순천 도심을 관통하는 기본계획안대로 추진한다는 입장을, 순천 지역사회는 '노선 변경'을 요구하고 있다. 전남CBS는 경전선 전철화 사업의 추진된 상황을 살펴보고, 경전선 전철화 사업 기본계획이 수립되기 전에 지역사회의 의견을 수렴할 방안이 무엇인지 짚어보는 기획을 마련했다. [편집자 주]

글 싣는 순서
① 경전선 전철화 사업 어디까지 왔나
② 경전선 전철화 사업 순천 도심 통과 논란…노선 변경 '쟁점'
③ 순천시 노선 변경 대안 용역 '착수'…국토부 "결과 검토 할 것"
(끝)


허석 순천시장이 광주~순천 구간 경전선 전철화 노선 우회 및 지중화 반안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순천시 제공

 

전남 순천시가 광주~순천 구간 단선 전철 사업의 노선 변경 요구를 뒷받침할 자체 연구 용역에 착수한 가운데 이번 결과에 따라 경전선 전철화 사업이 어떤 방식으로 진행될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3일 순천시에 따르면 순천시는 지난달 20일 노선 변경 타당성 검토를 위한 자체 연구 용역에 착수했다.


사업비 1억 7천만 원으로 진행되는 이번 연구 용역은 한국교통대 산학협력단이 맡았으며 순천시는 오는 10월까지 용역을 완료해 국토부에 전달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지난 5월 11일 순천에서 열린 전략환경영향평가 주민 공청회에서 "노선 지중화에 따른 추가 건설 비용이 최대 5천억 원 정도가 들고 우회 노선을 만드는데는 7천억 원 정도 발생할 수 있다"며 "지역 요구를 수용할 경우 예산 1조 7천억 원의 15%를 초과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다시 받아야 하는 등 경제성이 없다며 사업 변경 추진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두 차례의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 비용 대비 편익(BC) 수치와 종합평가(AHP) 결과로 사업 추진이 결정된 만큼, 예산 1조7천억원의 15%를 초과하면  예비타당성 조사를 다시 진행해야 해 BC가 더 떨어질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이에 순천시는 기존 도심을 관통하는 노선을 도시 외곽으로 우회 노선 및 지중화로 변경할 경우 발생하는 사업비가 국토부 예산의 15%를 초과할 지 등 대안을 도출하기 위해 연구 용역을 진행했다.

순천시는 용역 결과에 따라 노선 변경 사업비가 국토부의 경전선 전철화 사업 예산 범위에 들면 이 사업에 포함돼 추진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예산을 초과할 시 경전선 전철 광주~순천 구간은 국토부의 말대로 '별도 사업'으로 진행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국토부 관계자는 "순천시가 노선 변경 타당성 검사를 위한 용역을 착수했다는 공문을 받았다"며 "용역 결과를 검토해 봐야 알겠지만 경전선 전철화 사업은 계획대로 추진하되 문제가 되는 광주~순천 구간만 별도사업으로 진행하는 '투 트랙'전략이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순천시의 자체 용역 결과가 나오면 광주~순천 구간 경전선 전철화 사업이 어떤 방향으로 진행될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순천시는 백년을 바라보는 경전선 전철화 사업이 지역민의 요구대로 진행되도록 연구 용역 결과를 빠른 시일 안에 도출하고 시민과 공감대가 될 수 있는 결론으로 이끌어 간다는 방침이다.

순천시 관계자는 "별도 사업에 대해 아직 생각하고 있지 않다"며 "용역을 통해 사업비 측면이 어떻게 변화될 지를 보고, 여러가지를 검토해서 시민과 공감대가 형성될 수 있는 도출안을 제시하겠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