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청주서 코로나19 한 명 확진…증평서 80대 사망자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지난 11일부터 증상 발현 30대 확진…누적 2735번째
증평 집단감염 교회 관련 3월 26일 확진된 80대 치료 중 숨져…누적 사망자 68명

코로나19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채취를 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최근 이틀 동안 충북에서는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한 자릿수에 그치는 등 확산세가 다소 주춤해졌다.

충청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14일 청주에 사는 30대 A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전날 청주에서만 모두 4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온 데 이어 이날 현재까지 감염자도 단 한 명에 그치고 있는 것이다.

A씨는 지난 11일부터 기침 등의 증상이 나타나 진단 검사를 받은 결과 감염된 것으로 드러났지만 아직까지 정확한 감염 경로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이날 도내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사망자 한 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증평의 한 교회와 관련해 지난 3월 26일 확진된 80대 B씨가 충북대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결국 숨졌다.

이 교회에서는 지난 3월 25일 20대가 확진된 뒤 사흘 동안 모두 28명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써 충북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도 각각 2735명과 68명으로 늘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