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靑 간담회는 봉숭아학당…민심은 뒷전, 원팀만 강조"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등 소속 의원들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김부겸 총리 인준 강행을 규탄하는구호를 외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은 14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신임 지도부의 간담회를 '봉숭아학당'에 빗댔다.

김예령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그동안 단합이 안 돼 유능하지 못했나"라며 "민심은 뒷전이고 어깨 자랑하듯 의석수로 힘 자랑하는 의회폭거를 주저없이 하며 당정청 협력만 강조하니 선거도 망치고 인사도 망친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오직 정권 재창출만이 목표인 '원팀 체제' 내 편과의 단합만을 중시하는 대통령은 우리에게 이미 희망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의 국정도 지난 4년과 별반 다를 바 없을 것이라는 불안함만 암시했다"고 논평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