꽉막힌 국회…김오수 청문회·법사위원장 뇌관에 첩첩산중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국무총리-신임 장관 임명 강행에 국민의힘 강력 항의
文대통령, 항의서한 접수했지만 與 지도부와 간담회하며 단합 강조
김오수 검찰총장 인사청문회에 법사위원장 선출도 맞물려 여야 갈등 증폭 우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와 국민의힘 김기현 대펴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의장실에서 만나 기념촬영을 마친 뒤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윤창원 기자
국무총리와 장관 임명 강행으로 얼어붙은 정국이 법사위원장 등 상임위원장 재배분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뇌관으로 더욱 경색될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김부겸 국무총리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등을 임명한 국회 본회의 이튿날인 14일 청와대 안과 밖의 풍경은 엇갈렸다.

문 대통령은 이날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청와대로 불러 간담회를 가졌다. 국민의힘은 청와대 앞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었다.

여권이 당정청 관계 다지기에 나선 사이 야당은 고강도 대여투쟁을 예고한 셈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민주당 지도부에 "유능함은 단합된 모습에서 나온다"며 원팀 정신을 강조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우리 당이 내년 대선에서 다시 국민으로부터 신임을 받아야 문 대통령이 성공하는 대통령으로 이어지는 길"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청와대 앞 의총에서 "문재인 정권의 오만과 독선의 DNA가 전혀 고쳐지지 않고 있다"며 "국정 파행을 시정하기 위한 노력을 더 가열차게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 대행은 문재인 대통령과 면담을 거듭 요구하며, 의총 현장을 찾은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야당은 5월 국회 보이콧 카드도 고려하고 있어 '강대강 대치'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지난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김부겸 총리 인준 강행을 규탄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특히 이달 하순으로 예상되는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뇌관으로 꼽힌다.

야당은 김 후보자의 정치적 중립성을 문제 삼지만,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취임 4주년 특별연설 뒤 기자들의 질의응답에서 "납득되지 않는다. 과도한 생각"이라고 일축했다.

법사위원장을 포함한 국회 상임위원장 재배분 이슈와 맞물려 정국 경색은 '산 넘어 산'이다.

민주당 지도부 교체로 법사위와 운영위, 정무위, 외통위 등 4곳의 상임위원장이 공석이다.

민주당은 "상임위원장은 협상의 대상이 아니다"는 태도를 고수하고 있지만, 의총에서는 "법사위가 뭐가 중요하냐. 내년 대선이 더 중요하다"는 발언도 나왔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법사위원장을 돌려주지 않는 건 장물을 계속 갖고 있는 것"이라고 비유하며, 재배분을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