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으로 즐기는 한류 축제' 2021 부산원아페 개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6일부터 나흘 동안 한류 콘텐츠 온라인으로 선보여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 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부산발 한류 문화 종합 축제인 '2021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을 6일부터 나흘 동안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올해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안전을 위해 BOF 최초로 한류와 부산 문화 콘텐츠를 접목한 랜선 종합 축제로 마련된다.

축제는 'K-POP 콘서트', '파크 콘서트', 'BOF 랜드', 'B-ART' '메이드인부산' 등 총 5가지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K-POP, 파크 콘서트는 VLIVE를 통해 230개 나라에 실시간 스트리밍되고, 유튜브, 라인, 올케이팝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위로의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이다.

사전 온라인 축제 분위기 조성을 위한 'BOF 랜드'는 축제 기간 매일 진행되고, 박준형, 돈스파이크, 초아 등 유명 인사와 협업을 통한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공한다.

부산음악창작소 음반제작 지원사업에 선정된 부산지역 공연팀도 온라인으로 무대를 마련한다.

BOF 대표 프로그램인 'K-POP' 콘서트는 8일 막을 올려 슈퍼주니어, 강다니엘, 마마무, NCT DREAM, 펜타곤, 엔하이픈, 더보이즈, 위아이, 러브리즈 등 한류 세대가 총출동한다.

9일에는 모든 세대가 함께 즐기고 공감할 수 있는 무대인 '파크 콘서트'에서 김범수, 거미, B1A4, 폴킴, 제시, 픽보이 등이 등장해 피날레를 장식할 예정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랜선으로 돌아온 BOF가 우리 국민과 K-POP을 사랑하는 전 세계 팬들에게 어려움과 아픔을 극복하고 치유할 수 있는 축제가 되기를 바란다"라며 "부산이 코로나19 이후 전 세계인들이 찾고 싶은 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