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국립대 김준영 교수 '유연 태양전지 응용핵심기술' 개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경상국립대 김준영 교수-서울시립대 김혁 교수 공동연구팀 개발 성공
투명하고 유연한 태양전지 모듈의 상용화를 앞당길 중요한 연구 결과
태양전지 분야 권위지 '솔라 알알엘' 표지논문 선정

Wiley 사의 학술지의 표지논문(Front cover)으로 선정된 이미지. 경상국립대 제공
경상국립대학교 반도체공학과 김준영 교수와 서울시립대학교 전자전기컴퓨터공학부 김혁 교수가 이끄는 공동연구팀이 투명 산화물 반도체를 활용한 '유연 태양광 발전 핵심기술'을 개발했다.

태양 전지는 태양의 빛에너지를 전기 에너지로 전환하는 친환경 에너지원이다. 공동연구팀이 개발한 태양전지 소자는, 투명 디스플레이 핵심 기술인 박막 트렌지스터용 인듐-갈륨-아연 산화물(IGZO) 반도체 기술을 태양전지에 적용한 새로운 구조로, 유연 태양전지가 상용화될 수 있는 높은 에너지 변환 효율을 갖는다.


인듐-갈륨-아연 산화물(IGZO) 반도체는 비정질실리콘에 비해 전자 이동도가 높아, 낮은 전력으로 빠르게 구동된다는 장점이 있다. 또, 균일성이 우수해 대면적 공정에 유리하며, 우수한 전기적 특성을 가지기 때문에 미래 투명 디스플레이의 박막 트렌지스터로 적용되고 있다.

경상국립대 김준영, 서울시립대 김혁 교수. 경상국립대 제공
연구팀은 투명 디스플레이의 핵심 소재를 태양전지 소자에 적용하기 위한 고정밀화 균일 배열 공정 기술을 개발했고, 이를 태양전지 소자에 적용했다.

이 기술은 태양전지 분야의 권위적인 학술지인 와일리(WILEY)출판사의 '솔라 알알엘(Solar RRL, 인용지수 7.527)에 최근에 출판, 게재됐으며 특히 논문의 우수성을 인정받 저널 메인 표지(Front Cover Image)로 선정됐다.

경상국립대 김준영 교수와 공동연구팀은 "이번 연구 성과는 투명하고 유연한 태양전지 모듈의 상용화를 앞당길 수 있는 중요한 연구 결과이며, 유연 디스플레이와 유연 태양전지 모듈을 함께 적용해 차세대 전자 소자로서 응용 범위가 매우 넓어질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