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AFC, 北에 카타르 월드컵 예선 불참 재고 요청"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AFC와 북측 협의 지켜보는 단계…최종 결과 기다려"
"양측 협의에 통일부 지원할 것 있으면 한다는 입장 여전"
北, 코로나19 방역 장기 대응…입장 번복 여부는 불투명

대한축구협회 제공
통일부는 4일 북한이 오는 6월 한국에서 열리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예선에 불참하겠다고 아시아축구연맹(AFC)에 통보한 것과 관련해 "아시아축구연맹(AFC)가 북한에 불참 결정을 재고해달라고 한 것으로 안다"며 최종협의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북한이 아시아축구연맹(AFC)에 월드컵 예선에 불참할 뜻을 전달한 것에 대한 정부 입장을 묻는 기자 질문에 "아직 아시아축구연맹(AFC)와 북측의 협의 과정을 지켜보는 단계"라며, "AFC가 내부 절차를 완료하고 정부에 최종 입장을 통보해줄 때까지 일단 기다려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통일부로서는 국제대회가 개최되는 계기에 남북 스포츠 교류가 이뤄질 기회가 마련되면 좋은 일이라는 인식을 하고 있다"며, "통일부는 그 동안 AFC를 중심으로 진행되는 협의 과정에 저희가 협력하고 지원할 부분이 있으면 하겠다는 입장을 가져왔고 여전히 같은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날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북한축구협회는 지난달 30일 AFC에 공문을 보내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불참 이유는 도쿄 올림픽 불참 결정의 이유로 내세웠던 '코로나19 선수보호'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다만 최근 "비상방역전의 장기화를 기정사실화하고 그에 철저히 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장기적인 코로나 대응 방역 태세를 강조함에 따라, 경기 불참 입장을 번복할지는 불투명하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