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유화학, 1분기 영업익 6125억 원…창립 이후 '최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금호석유화학 제공
금호석유화학이 1970년 창립 이후 사상 최대의 1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금호석유화학은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6125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360.1%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4일 공시했다.

매출은 1조 8545억 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51.3% 증가했다. 순이익은 4756억 원으로 272.8% 늘었다.

금호석유화학에 따르면 이번 1분기 매출액은 기존 최대치(2011년 2분기·1조 7077억 원)보다 8.6% 많다. 영업이익은 기존 최대치(2011년 1분기 2864억 원)보다 두 배 이상 많은 113.9% 증가했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합성고무 부문 매출이 7659억 원, 영업이익 2291억 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관련 의료용 소재 NB라텍스와 회사의 주력 제품인 타이어용 합성 고무가 수요가 호조를 보이며 매출 및 수익성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금호석유화학은 2분기에도 전 사업 영역에서 호조세가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합성수지 부문은 매출 4199억 원, 영업이익 893억 원을 기록했다. 자동차, 가전, 완구 등 전방산업 호조로 ABS(고부가합성수지) 등의 수익성이 개선됐다.

페놀유도체 부문은 매출 5316억 원, 영업이익 1932억 원을 기록했다. 기타 정밀화학과 에너지 등의 부문의 수익성도 전반적으로 개선됐고 회사측은 밝혔다.

또한 2차 전지 핵심 소재로 사용되는 탄소나노튜브(CNT) 연구 부문에서 전기차 배터리용 CNT 소재 개발·상업화에 성공하는 등 차세대 성장 기틀을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