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서 백신 접종한 50대 경찰관, 호흡곤란으로 중환자실 치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의정부경찰서 지구대 경사, 1차 백신 접종 후 확진 판정

이한형 기자
경기 고양시 일산에서 50대 경찰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 후 호흡곤란 증상을 보여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았다.

3일 경찰과 방역 당국 등에 따르면 일산서부경찰서 소속의 한 파출소에서 근무하는 50대 A 경위가 지난달 30일 오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1차 접종한 뒤 오후에 공가 신청을 하고 퇴근했다.

A 경위는 다음 날 새벽 자택에서 호흡곤란 등 증상으로 119구급차를 타고 병원 중환자실에서 집중 치료를 받았다.

평소 지병이나 복용 중인 약물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진 A 경위는 현재 상태가 호전돼 대화가 가능한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방역 당국은 A 경위의 백신 접종과 증상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

한편, 이날 의정부경찰서 소속 지구대에 근무하는 30대 B 경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B 경사는 지난달 26일 1차 백신 접종을 받은 뒤 별다른 증상이 없었다. 하지만 A 경사는 가벼운 발열과 인후통 증상이 나타나 지난 1일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방역 당국은 B 경사의 가족을 비롯해 같은 지구대 경찰관들을 상대로 진단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