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역내 경제 견고한 회복 등 위해 협력 강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한·중·일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총재 회의 개최
홍남기 부총리 "한국 경제 정상 궤도 안착 때까지 확장적 재정 기조 유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화상으로 열린 '제21회 한·중·일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총재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기재부 제공
우리나라와 중국, 일본이 역내 경제의 견고한 회복과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상호 협력과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


3일 화상으로 열린 한·중·일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총재 회의의 주요 논의 내용이다.

이날 회의에서 한·중·일 세 나라는 각국의 정책적 노력과 백신 보급 확대 등에 힘입어 역내 경제 전망이 빠르게 개선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국가 간 불균등한 회복 속도와 경기 회복 과정의 불확실성, 높아진 하방 위험은 계속해서 경계해야 할 문제로 지적됐다.

특히, 세 나라는 포용적 성장과 장기적 관점에서 재정의 지속가능성 확보 및 금융안정성 유지를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세 나라는 또, 개방적이고 규칙에 기반한 다자 간 교역·투자 체제를 지켜가기로 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한국 경제가 정상 궤도에 안착할 때까지 확장적 재정 기조를 유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상반기 예산 조기 집행 등을 통해 재정효과성을 극대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홍남기 부총리는 코로나19 피해가 취약계층에 집중됨을 지적하며 "한국 경제의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포용 성장 정책을 한층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