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헬기 2차 비행 성공…52초 동안 5m 높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앞으로 세 차례 더 비행 시도…700m까지 띄워 한계 시험

2차 비행에 성공한 화성 헬기 인저뉴어티. 연합뉴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화성으로 보낸 우주 헬기 인저뉴어티가 거의 52초 동안 약 5m 높이로 날아오르며 2차 비행에 성공했다.

NASA는 22일(현지시간) 인저뉴어티의 2차 비행 성공을 발표했다고 CNN 방송 등이 보도했다.


인저뉴어티는 '라이트 형제 필드'로 명명된 화성의 이륙 장소에서 16피트(4.9m) 높이로 떠서 51.9초 동안 날았다.

화성 지표면에서 먼지바람을 일으키며 이륙한 인저뉴어티는 짧은 정지 비행 이후 5도 각도로 몸을 기울여 7피트(2.1m) 옆으로 이동했다.

이어 몇 차례 회전 비행을 하면서 여러 각도에서 사진을 촬영했고 무사히 제자리에 착륙했다.

인저뉴어티 2차 비행 때 화성 지표면에 드리워진 그림자. 연합뉴스
인저뉴어티는 1차 비행 때 39.1초 동안 3m 높이로 날았으나 2차 비행에서는 더 오래, 더 높이 나는 데 성공했다.

NASA는 "인저뉴어티의 비행 시계(視界)가 더 넓어졌다"며 "우리가 받은 인저뉴어티 비행 정보를 공학적으로 분석한 결과, 비행이 기대에 부합했고 (비행에 앞서 진행한) 컴퓨터 모델링 작업이 정확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인저뉴어티는 앞으로 12일 동안 세 차례 더 비행을 시도한다.

NASA는 마지막 5차 비행에서 인저뉴어티의 한계를 시험한다는 목표 아래 최대 700m 높이로 띄워 올릴 계획이라며 이 과정에서 인저뉴어티가 추락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NASA는 "이번 임무의 목표는 미래의 (화성) 비행체가 어떻게 설계돼야 하는지를 알아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