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2030년까지 온실가스 절반 감축"…어떻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기후변화는 실존적 위기, 반드시 대응해야 할 일"
전력 및 교통부문 집중...세재개편, 규제완화 예상

22일(미국시간) 화상으로 개막한 기후정상회의에 참석중인 40개국 정상. 국무부 제공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2030년까지 미국의 온실가스 배출을 2005년 대비 절반 수준으로 낮추겠다며 국제사회에도 기후변화에 대한 적극적인 대처를 주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전세계 40개국 주요정상들과 주요 기업인들을 초청해 화상으로 개최한 기후 정상회의 개막 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미국이 2035년까지 탄소 무공해 전력을 달성하고 2050년까지 순탄소배출을 '제로'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은 기후변화 대처를 그저 기다리고 있는 것이 아니다"면서 "이번 10년이 끝날 때까지 온실가스 배출을 절반으로 감축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백악관은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을 2005년 수준 대비 50~52% 줄이겠다는 새로운 목표를 이날 제시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당시 2025년까지 26~28%를 줄이겠다고 했던 목표치 보다 더 진전된 수치를 제시한 것이다.

백악관은 이 같은 목표를 달성하면 오는 2100년까지 산업화 이전보다 지구의 평균 기온 상승치를 1.5℃로 묶을 수 있다고 설명이다.

과학자들은 현재의 추세라면 지구의 평균 기온은 2100년까지 3℃가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백악관은 탄소 배출 목표 달성을 위한 몇 가지 실천 방안을 제시했다.

우선 전력 부문의 탄소 배출을 줄이고, 전기차의 보급을 촉진하기로 했다. 이와함께 건물 등에서의 에너지 효율을 향상시키기로 했다.


악시오스는 전문가의 분석을 토대로 전체 탄소 배출 절감의 75%는 전력과 교통 부분에서 달성할 수 있다고 전했다.

전력 분야의 경우 현재 신재생에너지가 차지하는 비율을 지금의 21%에서 2030년까지 50%까지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미국 정부는 다양한 세금 정책을 현장에 접목시킬 예정이며, 신재생 에너지 및 전기차 산업에 대한 규제를 완화한다는 방침이다.

미국 언론은 이번 정상회의가 기후변화 대처를 위해 미국이 국제 협력을 주도하려는 바이든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파리 기후변화 협약에서 탈퇴했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월 취임 첫날 파리협약에 재가입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독일 앵겔라 메르켈 총리는 이날 연설에 대해 "미국이 귀환한 것을 보니 기쁘다"고 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