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선언 전국 첫 반영…경남도 금고 '기후위기 대응' 반영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2023년 도 금고 지정 때 친환경에너지 정책 추진 등 실적 평가

경남도청 제공
경상남도가 도 금고 지정 때 기후 위기 대응 관련 배점 부여 기준을 신설해 평가한다.

기후 위기에 따른 탄소 중립 환경 변화에 부응하고 그린뉴딜 등의 정책을 추진한 데 따른 조처로, 이를 담은 '경남도 금고의 지정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도 최근 도의회를 통과했다.

현재 도 금고 지정 평가 항목은 '금융기관의 대내외적 신용도 및 재무구조의 안정성', '도에 대한 대출 및 예금 금리', '지역주민이용 편의성', '금고업무 관리능력', '지역사회 기여·경남도와의 협력사업'으로 구성됐다.

오는 2023년부터는 도 자금을 관리·운영하는 차기 금고 지정 때에는 재생에너지 투자 실적, 탄소중립선언, 친환경에너지 정책 추진 실적을 평가한다.


기존에는 '지역사회 기여 및 경남도와의 협력사업' 항목 중 '지역사회에 대한 기여실적' 배점 5점을 지역경제 활성화·재해구호와 지역사회의 복지증진 등을 위해 활동한 실적으로만 평가했다.

이번 조례 개정으로 '지역사회에 대한 기여 실적' 평가 항목 중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위해 활동한 실적에 대한 배점을 5점에서 3점으로 조정하고, 재생에너지 관련 투자 실적과 탄소중립선언, 친환경에너지 정책 추진 실적에 각 1점씩을 신설했다.

특히, 탄소중립선언 실적을 도 금고 지정 평가에 반영하는 것은 전국 처음이다.

경남도 조현국 세정과장은 "금융기관이 기후 금융 확산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지속가능한 경남 만들기에 기여할 수 있도록 금융기관과 서로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