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9회 대한민국연극제 in 안동·예천' 7월 17일 개막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8월 8일까지 경북 안동 및 예천 일대서 열려

'제39회 대한민국연극제 in 안동·예천'이 7월 17일부터 8월 8일까지 경북 안동 및 예천 일대에서 열린다.

1983년 전국연극제(2016년부터 대한민국연극제로 명칭 변경)로 첫 발을 내딛은 후 39년간 이어져오고 있다. 올해는 2009년 전국연극제 구미 유치 이후 12년 만의 경북 개최다.

올해 연극제 슬로건 '연극, 오 마이 갓'은 전통의 도시 안동, 예천이 젊은 감각으로 열려 있다는 것을 상징한다. '갓'은 연극의 경이로움, 상상 이상의 놀라움을 담은 감탄사이자 안동과 예천의 양반정신, 유교문화를 표현하고 있다.


올해 연극제는 7월 17일 안동탈춤공연장에서 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전국 예선을 통해 선발된 각 지역대표 극단의 '본선 공연', 차세대 연극인을 위한 인큐베이팅 프로그램 '네트워킹 페스티벌' 등이 마련됐다.

네트워킹 페스티벌은 신진 연극인의 저변 확대를 위해 참가단체의 연출가 연령을 40세 이하(1982년 1월 1일 이후 출생자)로 제한한다.

한국연극협회 회원 및 비회원 모두 지원 가능하며, 초연, 재연, 창작극, 번역극 모두 신청 가능하다. 1차 서류심사, 2차 공개심사를 통해 최종 8개 단체를 선발하며, 선발된 단체에는 지원금 300만원 및 공연장, 공연 홍보 등을 지원한다. 오는 30일 오후 6시까지 지원할 수 있다.

올해 연극제는 경상북도, 안동시, 예천군, 한국연극협회가 주최하고 한국연극협회 경상북도지회, 대한민국연극제 집행위원회가 주관한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