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여성 1인가구 비중↑ 지역에 최첨단 CCTV 설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논현1,2동에 홀로그램 사인(간판) 탑재한 최첨단 CCTV 10대 설치
적외선 통해 야간에도 반경 30m내에서 사람 감지

여성들의 안전귀가를 지킬 강남 ‘44㎝’ CCTV 홀로그램 사인. 강남구 제공
강남지역에서 여성 1인가구가 가장 높은 논현동에 최첨단 CCTV가 설치돼 늦은 귀가길 여성들의 안전을 지켜준다.


강남구(구청장 정순균)는 여성범죄율 제로(ZERO)를 위해 이달 말까지 강남경찰서와 함께 여성 1인가구 비중이 높은 논현1‧2동에 홀로그램 사인(간판)을 탑재한 최첨단 CCTV 10대를 설치한다고 22일 밝혔다.

논현1동(3777가구)과 논현2동(2533가구)의 여성 1인가구 비율은 22개동 전체의 14.8%에 달한다. CTV는 2개동에 각 5대씩 설치된다.

홀로그램 사인은 저전력 고효율로 녹색기술을 인정받아 국내 특허와 실용신안을 획득한 제품이다.

지름 44㎝ 원형 사인의 한쪽 면(홀로그램)은 경찰서 마크가 쉽게 눈에 띄어 순찰이 빈번한 구역임을 알린다.

LED 경관조명이 달린 반대쪽에는 도로명이 표기돼 범죄 등 긴급 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이 이뤄지도록 했다.

CCTV는 적외선을 통해 야간에도 반경 30m내 사람을 감지한다. 풀HD급 고화질 영상으로 긴급상활 발생때부터 검거까지 대처할수가 있다.

CCTV는 역삼동에 있는 '뉴강남 도시관제센터'에서 24시간 모니터링을 해나가며 긴급상황이 발생하면 강남경찰서와 연계해 즉각 현장투입이 이뤄진다

한편, 구는 논현1‧2동내 기존 여성안심 귀갓길에 LED 경관조명과 여성안심 계단을 추가 조성했으며, 하반기에도 '1인가구 밀집지역전용 CCTV' 설치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