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신월 한울공원에 '미니 워터파크' 들어선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양천구 한울공원 어린이 물놀이장 리노베이션 조감도. 양천구 제공
서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신월7동 한울공원이 리노베이션에 들어간 가운데 어린이들을 위한 워터슬라이드 물놀이장이 들어선다고 22일 밝혔다.

구는 11억 원을 투입해 공원 내 산책로, 운동시설, 그늘막 등을 보완하고, 공원 중심부에는 어린이를 위한 물놀이장을 조성한다.

특히 한울근린공원 물놀이장은 기존 어린이놀이시설 옆 경사진 지형을 활용하여 조성되는 13~20m의 '워터슬라이드'와 폭포수처럼 쏟아져 내리는 '워터버켓', 시원한 물이 나오는 '워터터널'등이 들어서 미니 워터파크를 연상케 한다.


물놀이장 주변에는 가족 단위 이용객들이 휴식을 취하며 아이들을 바라볼 수 있는 데크와 야외테이블 등 휴식공간도 함께 마련된다. 구는 본격 더위가 시작되는 7월 초까지 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또한, 공원을 한 바퀴 도는 폭 3m, 길이 320m의 고즈넉한 순환산책로를 전면 재설치해 주택가 내 숲속 공원을 걷기 좋은 산책로로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도 공원 내 오래된 야외운동기구 13종 22개, 그늘막 등을 전면 리노베이션하고 숲 하부에는 회양목, 산철쭉 등 키 작은 꽃나무 840그루와 금계국 등 우리 꽃 6천 본을 심어 공사가 마무리되면, 한울 근린공원은 특색있고 쾌적한 지역 거점공원으로 거듭날 전망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한울 공원의 전면 재정비와 물놀이장 조성을 통해 모든 세대가 함께 이용할 수 있고, 무더위도 이기는, 지역의 휴식·소통·놀이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세심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