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순 업무 로봇이 '척척'…경남은행 '디지털 혁신 가속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연간 2만 시간 이상 업무 단축 효과

경남은행 제공
BNK경남은행은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 시스템인 'RPA' 2단계 사업을 완료했다고 21일 밝혔다.

RPA 시스템은 사람이 반복적이고 정형화된 단순 업무를 사전에 규칙을 설정한 로봇 소프트웨어를 적용해 자동화하는 솔루션이다.

경남은행은 지난 2019년 RPA시스템을 처음으로 도입했다. 1단계 사업으로 여신심사·마케팅·계수속보 등 본부 13개 부서의 22개 업무를 자동화한 데 이어 이번 2단계 사업을 통해 40개 업무를 추가했다.


법원 진술 최고서 작성·등록 업무, 각종 마케팅 자료 영업점 분할 송부, 민원 접수 자동화, 자금정산 업무 자동화 등 업무에 적용돼 연간 약 2만 시간 이상의 업무 단축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디지털금융본부 김진한 상무는 "RPA 시스템은 업무 효율성 증대뿐만 아니라 경영 혁신을 꾀해 경남은행의 디지털 전환 가속에 속도를 붙여 줄 것"이라며 "직원들이 단순 반복 업무 부담을 덜고 창의적이고 고부가가치 업무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남은행은 RPA 시스템 2단계 사업 완료에 앞서 은행권 최초로 신용평가 통합관리체계를 지난해 구축했다. 신용평가 통합관리체계는 인공지능(AI) 딥러닝 방식과 문자 인식 기술이 적용·접목된 디지털기술이다.

경남은행은 삼성SDS와도 협력해 담보평가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 중으로 인공지능 광학문자인식 적용 범위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