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리히 클래식 출격' 임성재·안병훈의 칭찬 릴레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임성재(왼쪽)와 안병훈. PGA 제공
임성재(23)와 안병훈(29)이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다.

임성재와 안병훈은 오는 23일(한국시간)부터 나흘 동안 미국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 TPC 루이지애나에서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취리히 클래식 오브 뉴올리언스에 팀으로 출전한다.


취리히 클래식은 다른 PGA 투어와 달리 두 명이 팀을 이뤄 진행된다. 1, 3라운드는 포볼 방식(각자 공으로 진행한 뒤 더 좋은 성적을 팀 점수로 채택)으로, 2, 4라운드는 포섬 방식(공 하나를 번갈아 치는 방식)으로 펼쳐진다.

둘은 2019년 프레지던츠컵에 인터내셔널 팀으로 함께 출전했지만, 한 조로 출전하는 것은 이번 대회가 처음이다.

안병훈은 "딱히 할 말은 없다. 성재는 워낙 좋은 선수니까 성재답게 경기하면 된다. 나도 내 경기를 할 것"이라면서 "성재는 스윙 머신 같다. 의지할 수 있는 좋은 파트너다. 성재를 걱정할 필요가 없다. 성재는 최고"라고 파트너를 치켜세웠다.

임성재 역시 "프레지던츠컵에서 짝을 이루지는 못했지만, 한 팀이었다. 당시에는 우승을 못했지만, 이번 대회는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면서 "병훈이 형은 타고난 골퍼다.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을 것 같다"고 칭찬 릴레이를 이어갔다.

임성재는 현재 페덱스컵 포인트 랭킹 23위다. 꾸준히 성적을 내고 있다. 반면 안병훈은 최근 4개 대회 연속 컷 탈락으로 주춤한 상태다.

임성재와 안병훈 모두 "즐기겠다"는 각오다.

임성재는 "이번 대회 포맷은 재미있을 것"이라면서 "부담은 없지만, 잘 했으면 좋겠다. 좋은 성적을 내면 멋질 것이고, 그렇지 않아도 문제는 없다. 한 팀으로서 즐기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병훈도 "프레지던츠컵은 큰 자랑거리였다"면서 "이번 대회에서는 성재와 짝을 이루기에 조금 다르다. 성재가 부담을 갖지 않도록 잘하겠다. 1년에 한 번이지만, 팀으로 뛰는 것을 즐긴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