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구속된 LH전북 직원…2억 6천만 원 상당 토지 몰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LH전북본부. 송승민 기자
내부정보를 이용해 완주 삼봉지구 신도시 인근에 부동산 투기를 한 혐의로 첫 번째 구속된 LH전북본부 직원의 토지가 몰수됐다.

전북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부패방지권익위법 위반 혐의를 받는 LH전북본부 현직 A씨에 대한 '기소 전 몰수보전'이 인용됐다고 21일 밝혔다.

기소 전 몰수보전은 위법한 행위로 얻은 이익을 처분하지 못하도록 재산을 묶어두는 임시 조치다.


몰수보전된 토지는 A씨의 아내 명의로 사들인 것으로 2억 6천만 원 상당이다.

A씨의 아내와 지인은 지난 2015년 3월 28일 완주 삼봉지구 인근에 대지 3필지 390여 평(301㎡, 809㎡, 208㎡)을 산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LH전북본부에서 완주 삼봉 공공주택사업 인허가와 설계 업무 등 삼봉지구 개발계획 업무 등을 맡았다.

A씨의 가족과 지인이 사들인 땅의 공시지가는 2015년 7만 6천 원에서 2020년 10만 7천 원까지 올랐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