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동훈 감독 '외계+인', 1+2부 대장정 마치고 크랭크업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이하늬, 김의성 등 출연해 화제

CJ ENM·㈜케이퍼필름 제공
최동훈 감독의 신작 '외계+인'이 지난 19일 1부와 2부를 아우르는 13개월의 대장정을 마쳤다.

'외계+인'은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외계인이 출몰하는 2021년 현재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기상천외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전우치' '도둑들' '암살'의 최동훈 감독이 새롭게 시도하는 SF 액션 판타지 영화로 제작단계부터 많은 화제를 모았다. 특히 기획과 시나리오 단계부터 유기적으로 이어지는 하나의 스토리를 1부와 2부로 나누어 구성하는 새로운 방식을 꾀한 것이 '외계+인'만의 특징이다.

마지막 촬영을 마친 최동훈 감독은 "387일 만에 촬영이 끝났다. 지금까지 촬영한 영화 중 가장 힘들었고 가장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끝나고 보니 기쁨이 가장 큰 영화"라며 "함께 고생한 스태프들이 완성된 영화를 보고 즐거워했으면 하는 것이 가장 큰 바람"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동안 함께해준 배우들에게도 너무 감사하다. 이 영화를 해야 되겠다고 생각한 지 벌써 3년 반이 흘렀다. 관객분들에게 재미있는 영화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류준열은 "1년 이상 정말 지치지 않고 달려온 것 같다. 너무 신나고 즐겁고 행복했던 촬영이었고, 관객분들 또한 이 영화를 보면서 배우들이 느꼈던 신나는 감정을 느끼시지 않을까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우빈은 "끝나지 않을 것 같았던 긴 여행이 끝나니 믿기지 않는다. 이렇게 긴 시간 촬영한 작품을 해본 적이 없어 그만큼 스태프들과 정이 많이 들었다"며 "헤어지려니 아쉬운 마음이 크고, 개인적으로는 드디어 다시 작품을 관객분들에게 보여드릴 수 있겠다는 행복함이 있다"고 말했다.

김태리는 "'외계+인' 촬영 현장은 행복한 순간들이 너무 많았고 일상에 지쳐있다가도 현장에 와서 에너지를 받아 갈 때가 많았다. 함께 해준 분들 모두 하나하나 감사한 현장이었다"고 전했으며, 소지섭은 "모든 배우와 스태프들이 고생하면서 촬영했는데 무탈하게 끝나 너무나 감사하다. 감독님과 작업하면서 많은 것을 배운 현장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염정아는 "영화 찍는 현장이 항상 너무 행복했고, 정도 많이 들어서 촬영이 끝나면 다들 보고 싶을 것 같다"고, 조우진은 "처음 시도하는 것이 많은 현장이다 보니 많이 힘들었을 텐데 감독님과 스태프들, 그리고 배우들 모두 대단하다는 표현만 떠오른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하늬 역시 "'외계+인' 촬영은 처음부터 끝까지 축복 그 자체였다. 감독님, 선후배님들 그리고 스태프분들과 함께한 1년여는 평생의 소중한 시간과 경험으로 기억될 것"이라며 "여러 어려운 상황 속에서 촬영하느라 애쓰신 모든 분께 감사와 사랑을 전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의성은 "한 명의 배우라기보다 영화를 함께 만드는 사람이라는 느낌이 들었던 현장이었다. 스태프와 배우들 모두 존경스러운 마음"이라고 모든 촬영을 마친 감회를 밝혔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