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HQ·'달뜨강' 제작사, 대하사극 '조선왕비열전' 제작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IHQ-빅토리콘텐츠, 드라마 제작에 관한 업무협약 체결

사진 왼쪽부터 조윤정 빅토리콘텐츠 대표, 박종진 IHQ 총괄사장. IHQ 제공
글로벌 종합 미디어 그룹IHQ가 KBS2 '달이 뜨는 강'의 제작사 빅토리콘텐츠와 손잡고 100부작 대하사극 '조선왕비열전'(가제) 제작에 나선다.

IHQ는 지난 20일 "드라마 제작의 명가인 빅토리콘텐츠와 19일 프로그램 및 드라마 제작 분야의 상호 교류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며 "100부작 대하사극 '조선왕비열전'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IHQ와 빅토리콘텐츠가 선보이는 두 번째 작품이 될 100부작 대하사극 '조선왕비열전'은 조선의 위대한 왕들, 그들은 모두 남성이었지만 그 남자를 지배한 건 바로 여자였다는 관점에서 시작된다.

왕의 치세 뒤에 가려 보이지 않았으나 왕과 더불어 정사와 비사를 지배하고 사랑과 치정을 아우르던 조선 왕비들의 일대기가 드라마로 재탄생한다. 드라마 '야경꾼 일지'와 '바람과 구름과 비'를 통해 탄탄한 필력을 인정받은 방지영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IHQ는 '뿌리깊은 나무' '당신이 잠든 사이에' 등을 제작한 드라마 제작사이자 싸이더스(sidus)HQ와 코미디TV, 드라맥스, K STAR, 큐브TV, 샌드박스 플러스 등 5개의 채널을 보유한 글로벌 종합 미디어 기업이다. 함께하는 빅토리콘텐츠는 드라마 '발리에서 생긴 일' '쩐의 전쟁' 등을 비롯해 지난 20일 종영한 인기 드라마 '달이 뜨는 강'을 제작했다.

박종진 IHQ 총괄사장은 "향후 IHQ는 드라마를 시작으로 전 세계의 시청자들이 주목할 만한 오리지널 콘텐츠 라인업을 강화할 예정"이라며 "그 일환으로 빅토리콘텐츠와 호혜적인 차원에서 협력 관계를 유지해 나감으로써 상호 발전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