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EN:]강하늘×천우희가 전할 '비와 당신의 이야기'의 설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감독 조진모) 기자간담회
'비 오는 12월 31일에 만나자'는 약속을 한 이들이 써 내려가는 아날로그 감성 무비
4월 28일 개봉

지난 20일 열린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한 조진모 감독과 배우 천우희, 강하늘이 사진 촬영을 진행 중이다. ㈜키다리이엔티·소니 픽쳐스 제공
배우 강하늘과 천우희가 관객들의 마음을 작은 설렘과 감동으로 물들일 준비를 마쳤다.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감독 조진모)는 우연히 전달된 편지 한 통으로 서로의 삶에 위로가 되어준 영호(강하늘)와 소희(천우희), '비 오는 12월 31일에 만나자'는 가능성이 낮은 약속을 한 그들이 써 내려가는 아날로그 감성 무비다.

지난 20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비와 당신의 이야기' 기자간담회에는 조진모 감독과 배우 강하늘, 천우희가 참석해 영화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조진모 감독은 "타인에 대한 상상력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누군가가 사랑에 도달하는 과정에 대한 이야기도 하고 싶었다"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 스틸컷. ㈜키다리이엔티·소니 픽쳐스 제공
뚜렷한 꿈도 목표도 없이 지루한 삼수 생활을 이어가던 영호는 오랫동안 간직해온 기억 속 친구를 떠올리고 무작정 편지를 보낸다. 자신의 꿈은 찾지 못한 채 엄마와 함께 오래된 책방을 운영하는 소희는 언니 소연에게 도착한 영호의 편지를 받게 된다.

소희는 아픈 언니를 대신해 답장을 보내고 두 사람은 편지를 이어나간다. 우연히 시작된 편지는 무채색이던 두 사람의 일상을 설렘과 기다림으로 물들이기 시작하고, 영호는 12월 31일 비가 오면 만나자는 가능성이 낮은 제안을 하게 된다.


조 감독은 "사랑을 시작한 후 사랑이 어떻게 되어 가는지가 아니라 누군가가 누군가를 하랑하게 되는 도착지점까지 가는 과정에 여러 가지가 담길 수 있다"며 "그 사람을 생각하는 나만의 시간, 상대가 아주 작은 걸 던져줬을 때 받는 사람이 생각하는 느낌 등이 차곡차곡 쌓여서 사랑에 도달하게 된다고 봤다. 그런 것들을 담으며 타인에 대한 상상력이 발휘됐을 때 사랑에 안착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기적처럼 비가 오길 기다리는 영호 역을 맡은 배우 강하늘은 이번 작품에 참여하게 된 계기에 관해 "대본이 매우 재밌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런 분위기와 톤을 가진 영화를 굉장히 오랜만에 대본으로 읽게 됐다. 읽으면서 처음 연애편지를 쓸 때 등의 설렘과 기대를 다시 한번 생각해보게 됐다"며 "대본에 흡입력이 있었고, 앞에서부터 조금씩 모여왔던 감동이 소소하게 터지는 느낌이 좋았다"고 말했다.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 스틸컷. ㈜키다리이엔티·소니 픽쳐스 제공
우연히 비에 스며든 소희 역의 천우희도 "요즘 흔치 않은 이야기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1990년대, 2000년대 감성이 느껴지는 것 같기도 하고, 잔잔한 느낌에 잔잔한 감동이 있는 영화는 오랜만에 읽어봤다"고 출연 계기에 관해 이야기했다.

그는 "결정적이었던 건 에필로그가 정말 마음에 들었다"며 "에필로그가 방점을 찍어주는 것 같았다. 시나리오를 덮으면서 내가 해야겠다 생각했고, 내가 소희를 연기하면 어떤 모습일지도 궁금했다"고 말했다.

감독은 무모해 보일 수 있는 영호의 오랜 기다림을 통해 그 찬란한 시간들, 보통의 청춘들의 삶을 조명한다. 영호와 소희는 각자의 삶을 살아내면서도 서로 편지를 주고받으며 마치 가랑비에 옷이 젖어 들 듯 서로의 일상에 스며든다. 영화는 영호와 소희를 재촉하지도, 밀어붙이지도 않고 그저 찬찬히 바라본다.

강하늘은 "영호의 많은 부분이 비어 있었다. 감독님과 작가님께서는 내가 나름대로 편한 방식으로 여백을 채워갔으면 좋겠다고 하셨는데, 그 부분이 좋았다"며 "개인적으로 되게 편했던 작업이고, 영호의 빈칸을 강하늘로 채웠다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천우희 역시 "나의 어떤 모습을 극대화했다기보다 나는 가만히 존재했다는 게 맞을 거 같다"며 "자연스러운 모습을 최소한으로 표현하려 했다"고 이야기했다.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 스틸컷. ㈜키다리이엔티·소니 픽쳐스 제공
'비와 당신의 이야기'는 그때 그 시절, 평범한 청년들의 찬란했던 순간과 남녀가 서로에게 조금씩 스며들어 가는 과정을 그린다. 청춘의 삶과 사랑을 다뤘다는 점에서는 다른 영화와 비슷하지만, 조진모 감독은 서로를 알지 못한 상태에서 시작한다는 것이 영화의 차별점이라고 설명했다.


조 감독은 "두 사람은 시각적으로 빠질 수 있는 게 결여된 상태에서 시작한다"며 "첫사랑일지 어떻게 될지 아직 모르는 상황에서 소희와 영호가 가진 또 다른 영호, 또 다른 소희가 들어올 수 있게 여백을 남겨뒀다. 서로 알지 못하는 두 사람이 서로를 진심으로 대하는 과정에서 관객들이 들어갈 수 있는 여백이 존재한다는 게 차별점"이라고 말했다.

서로를 직접 마주한 적 없지만 서로의 마음이 담긴 편지 그리고 12월 31일 비가 오면 만나자는 아주 작은 가능성을 품은 약속이 그 둘을 이어나간다. 그 사이 여백에는 작지만 따뜻한 설렘이 존재한다.

조 감독은 강하늘, 천우희와 영화를 찍은 순간이 영화처럼 가능성은 작지만 작은 설렘을 안고 오래도록 기다린 시간이라고 밝혔다. 그는 "될지 안 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좋은 스태프와 작가님과 배우분들을 만나서 상상으로만 존재했던 시간이 지금 존재하게 됐다"며 "그래서 영호처럼 지금 이 순간이 가장 기다렸던 순간을 경험하고 있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강하늘은 "큰 설렘이지만, 우리 영화 개봉을 무척 기다렸다. 영화 촬영이 다 끝나고도 기다려지는 완성본이었다"며 "기다려지는 개봉이었고. 나는 두세 번 정도 더 볼 거 같다"고 전했다.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는 오는 28일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 포스터. ㈜키다리이엔티·소니 픽쳐스 제공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