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호'로 지구촌 누빈 넷플릭스 1분기 매출 24%↑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승리호' 공개 첫 28일 동안 2600만 가구 선택 받아
1분기 매출 약 8조원…영업이익만 2조 2천억원가량
올해에만 한국 콘텐츠에 약 5500억원 투자 계획
세계 영화제에서 작품성 인정받은 넷플릭스
'레드 노티스' '돈트 룩 업' 등 신작 준비 박차

영화 '승리호' 스틸컷. 넷플릭스 제공
한국 최초 우주 SF 영화 '승리호' 등 한국 콘텐츠의 활약이 두드러진 가운데 올 1분기 성적표를 받아든 넷플릭스가 당초 예상치를 뛰어넘는 실적을 달성했다.

넷플릭스가 20일(현지시간) 발표한 2021년 1분기 실적에 따르면 한국형 우주 SF 블록버스터 신기원을 연 영화 '승리호'는 공개 첫 28일 동안 전 세계 2600만이 넘는 유료 구독 가구가 시청했다.

'승리호'는 약 80개국에서 넷플릭스 '오늘의 톱(Top) 10'에 이름을 올려 한국이 만든 훌륭한 이야기가 국경과 문화를 초월해 사랑받을 수 있음을 증명한 바 있다.

지난 2월 CNN 비즈니스는 넷플릭스의 아시아 성장을 견인한 주요 요인으로 한국 드라마를 언급했다. '킹덤' 등 K-콘텐츠가 한국을 넘어 해외에서 성공하며 아시아 지역 시청률이 전년 대비 4배 증가하는 등 시장 확대를 견인했다는 것이다.

이처럼 전 세계 유료 구독 가구의 사랑을 받은 한국 콘텐츠의 선전 등에 힘입은 넷플릭스의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24% 증가한 71억 6300만 달러(한화 약 8조 10억 7100만원), 영업 이익은 19억 6000만 달러(2조 1873억 6000만원), 영업 이익률은 27.4%를 기록했다.

넷플릭스는 당초 올 1분기 매출은 71억 2900만 달러(7조 9559억 6400만원), 영업 이익은 17억 8000만 달러(1조 9864억 8000만원)로 예상했다.


2021년 1분기 기준 넷플릭스의 전 세계 유료 구독 가구는 2억 800만을 돌파했다. 아태지역의 유료 구독 가구는 전 분기 대비 136만 증가해 2685만을 기록했다. 넷플릭스의 한국 유료 구독 가구는 2020년 말 기준 380만이다.

넷플릭스는 "넷플릭스 이사회가 500억 달러(55조 8000억원)에 달하는 자사주 매입 프로그램을 승인해 외부 자금 조달 없이 기업 운영이 가능해졌음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넷플릭스가 2021년 선보일 라인업 중 일부 스틸컷 및 캐릭터 스틸. (사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킹덤: 아신전' '지옥' '고요의 바다'. 넷플릭스 제공
한국 콘텐츠의 성공 가능성을 확인한 넷플릭스는 올 한 해에만 한국 콘텐츠 제작에 5억 달러(한화 약 5500억원)를 투자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전 세계에 K-좀비 신드롬을 일으킨 '킹덤' 시리즈의 스페셜 에피소드 '킹덤: 아신전'을 비롯해 '고요의 바다' 'D.P' '마이네임'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 정리사입니다' '오징어 게임' '지옥' 등 액션, 스릴러, SF 등 다양한 장르의 한국 오리지널 작품들을 제작할 예정이다.

한국 콘텐츠 외에도 올 하반기 '오티스의 비밀 상담소' '위쳐' '종이의 집' '코브라 카이' '엘리트들' '너의 모든 것' 등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은 오리지널 시리즈의 새로운 시즌이 공개된다.

또한 '키싱부스'의 후속작을 비롯해 갤 가돗, 드웨인 존슨, 라이언 레이놀즈가 출연하는 '레드 노티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제니퍼 로렌스, 케이트 블란쳇, 티모시 샬라메, 메릴 스트립의 '돈트 룩 업' 등 넷플릭스 신작 영화들도 공개를 앞두고 있다.

넷플릭스는 "'맹크'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7' '크립 캠프' '나의 문어선생님' 등 다수의 작품이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 후보로 이름을 올리는 등 여러 시상식에서 작품성을 인정받고 있어 새로운 작품들에 대한 기대감 역시 크다"고 밝혔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