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 4번 바꾸고도'…獨 명문 샬케, 30년 만의 강등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강등이 확정된 샬케04. 연합뉴스
네 번의 감독 교체도 독일 분데스리가 명문 샬케04의 강등을 막지 못했다.

샬케는 21일(한국시간) 독일 빌레펠트의 쉬코 아레나에서 열린 2020-2021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30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빌레펠트에 0대1로 패했다. 샬케는 후반 5분 파비안 클로스에게 결승골을 허용했다.

2승7무21패 승점 13점 최하위(18위)에 머문 샬케는 남은 4경기를 모두 이겨도 승강 플레이오프를 치를 수 있는 16위(헤르타 베를린 승점 26점)을 따라잡을 수 없다.

1904년 창단한 샬케는 1963년 분데스리가 출범 이전 7번 우승한 명문이다. 독일축구협회(DFB) 포칼에서도 5번 우승했고, 1996-1997시즌에는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전신 UEFA컵에서도 우승했다.


1987-1988시즌 최하위로 강등됐고, 1990-1991시즌 2부 우승으로 다시 분데스리가에 복귀했다. 이후 1991-1992시즌부터 30년 동안 줄곧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했다.

30년 만의 2부 리그 강등이자, 구단 역사상 네 번째 강등이다.

감독을 네 차례나 교체하고도 2승에 그쳤다. 데이비드 바그너 감독을 개막 2연패 후 경질했고, 마누엘 바움 감독도 10경기 무승과 함께 교체했다. 휘프 스테번스 감독이 임시로 1경기를 이끈 뒤 크리스티안 그로스 감독 체제로 10경기 1승을 거뒀다. 3월 디미트리오스 그라모지스 감독을 영입했지만, 7경기에서 1승에 그쳤다.

그라모지스 감독은 "샬케 팬들에게는 매우 쓰라린 시간"이라면서 "이제 2부 리그로 가야한다는 것이 실망스럽다. 하지만 앞을 내다보고 다시 한 번 팬들이 자랑스러워 할 수 있는 팀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