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각장애인 병원 출입 돕는 아바타 수어, 충남대병원서 시범 서비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ETRI, 병원 입구 키오스크서 출입 절차 수어로 안내

ETRI 연구진이 개발한 아바타 수어로 생활 속 거리 두기 지침을 표현하고 있다. ETRI 제공
청각장애인의 병원 출입 절차를 쉽게 도와줄 아바타 수어 기술이 충남대병원에서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

19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 따르면 20일부터 충남대병원 출입문 키오스크에 코로나19 방역관리 절차를 안내하는 아바타 수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디지털 정보 이용에 취약한 장애인들이 기존 키오스크만으로 출입에 불편을 겪는 것을 보완한 것으로 수어를 하는 캐릭터를 통해 방역 관련 문진 과정과 확인 사항을 쉽게 전달하는 방식이다.


연구진은 지난해 개발한 코로나19 생활 방역 지침 내용을 음성으로 읽어주고 애니메이션으로 수어를 전달하는 기술을 기반으로 얼굴 표현 등 총 22종이 가능한 서비스를 만들었다.

출입 절차에 필요한 수어 애니메이션 콘텐츠를 새로 제작하고 입술을 당기는 모습과 얼굴을 좌우로 기울이는 모습 등 더 다양한 표정을 구사할 수 있게 됐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수어 애니메이션 영상은 한국농아인협회 감수를 거쳤다.

충남대병원 출입구에 설치된 키오스크에 연구진이 개발한 아바타 수어 서비스가 적용된 모습. ETRI 제공
ETRI는 병원 출입뿐 아니라 진료 과정, 공공시설 민원 안내, 온라인 학습시스템 등에도 아바타 수어 기술을 적용하기 위한 연구를 이어나가기로 했다.

공동연구기관인 한국농아인협회는 "병원에 갈 때마다 제대로 된 문진표 작성 안내가 없어 많이 불편했다"며 "시·청각 장애인들도 중요한 정보로부터 소외당하지 않고 스스로 대응을 할 수 있도록 연구진의 기술이 많이 보급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