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동해안 어촌마을 '강력규탄'(종합)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방류도 하지 않았는데 동해안 벌써 영향"
강원경제인연합회, 속초시의회도 '맹비난'

강릉지역 어촌계 10여 단체는 16일 주문진과 경포 등 일대에 규탄 현수막을 게재했다. 유선희 기자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소식에 강원 동해안 어촌마을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경제, 정치계도 한목소리로 일본 정부를 규탄하고 나섰다.

강릉시 주문진어촌계와 연안통발협회, 연승어업인연합회 등 10여 개 단체는 16일 주문진과 경포 일대에 현수막을 게재하고 오염수 해양 방류를 반대했다. 이들은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즉각 철회하라", "바다는 국경 없다! 오염수 방류 결사반대"를 담은 현수막을 일제히 내걸었다.


주문진리 김재현 어촌계장은 "벌써 일본 정부의 원전 오염수 방류 소식에 생선 자체를 먹기 꺼리는 분위기가 있는데, 실제로 오염수를 방류하게 되면 어민들 생계에 큰 타격을 줄 것이 뻔하다"며 "당장 생계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절박한 마음으로 현수막을 게재했다"고 성토했다.

일본 정부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반대하는 현수막들. 유선희 기자
강원경제인연합회 역시 성명을 통해 "일본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는 일본만의 문제가 아닌 강원도 동해안권의 생존권이 달려있기에 일본 정부 결정을 강력히 성토한다"고 규탄했다.

연합회는 특히 "현재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심각한 타격 속에 수산업의 영향이 큰 동해안권도 매우 어려움에 직면하고 있는데,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은 그나마 조금 살아나는 지역 경제에 찬물을 끼얹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지난 15일 속초시의회 의원 일동도 "해양관광 도시인 속초시는 수산업이 주된 산업으로, 해양오염으로 발생하는 지역경제 여파는 예측할 수 없을 정도이고 수산업 궤멸 수준의 피해까지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속초시의회는 일본의 오염수 해양방류에 따른 해양오염은 전 인류에 영향을 미치는 재난이자 대한민국 국민을 향한 핵테러로 규정한다"고 맹비난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