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 샷 강타' 롯데 마차도, 다행히 무사…9일 합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6일 창원 NC 파크에서 열린 2021 KBO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롯데 자이언츠 경기. 3회초 1사 주자가 없는 상황 롯데 9번 마차도가 NC 선발 송명기가 던진 공에 맞아 넘어지고 있다. 창원=연합뉴스
프로야구 롯데 내야수 딕슨 마차도가 다행스럽게도 투구가 강타한 머리에 큰 이상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롯데는 8일 "마차도는 몸에 맞는 공 이후 진행한 두 차례의 자기공명영상(MRI) 및 신경 전문의 검진 결과 '이상 없음' 소견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마차도는 오늘까지 안정을 취한 뒤 9일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라면서 "몸 상태를 지속적으로 확인해 훈련 및 경기 소화 여부를 판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마차도는 지난 6일 NC와 창원 원정에서 상대 우완 선발 송명기와 맞서다 시속 145km 직구에 헬멧을 강타당했다. 쓰러진 마차도는 병원으로 실려가 1차 검진 결과 출혈이나 골절은 발견되지 않았다.

하지만 추후 출혈이나 미세 골절, 신경 손상 가능성이 있었다. 이에 롯데는 추가 검진을 진행했고, 다행히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