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첫 안타가 홈런' 추추 트레인, 드디어 시동 걸렸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8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인천 SSG 랜더스와 대전 한화 이글스의 경기. 3회말 SSG 공격 2사 상황에서 SSG 추신수가 한국 무대 첫 안타인 우월 홈런을 치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메이저리그(MLB)를 호령했던 SSG 추신수(39)가 한국 프로야구 첫 안타를 홈런으로 장식하며 '추추 트레인'의 질주에 시동을 걸었다.

추신수는 8일 인천 SSG 랜더스 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한화와 홈 경기에서 4타수 2안타 2타점 1득점으로 펄펄 날았다. 2안타 중 1개가 홈런이었고, 다른 하나는 동점 적시타로 6 대 4 승리의 밑거름이 됐다.


KBO 리그 데뷔 4경기 만에 첫 안타와 홈런, 타점, 득점을 모두 신고했다. 추신수는 앞선 3경기에서 10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볼넷 2개와 도루 1개를 올렸지만 이름값에는 크게 못 미쳤다.

추신수는 그러나 이날 KBO 리그 적응을 완전히 마친 듯 맹활약했다. 1회부터 추신수는 지난해 SSG의 전신 SK에서 뛰었던 상대 선발 닉 킹험의 초구 직구를 공략했다. 타구는 우익수 김민하의 글러브를 맞고 튀었다. 기록 상으로는 우익수 실책이었으나 그만큼 강한 타구였다. SSG는 이어진 1사 2, 3루에서 최정의 희생타로 선취점을 냈다.


예열을 마친 추신수의 방망이는 3회 날카롭게 돌았다. 3회 2사에서 추신수는 킹험의 초구 시속 137km 체인지업을 통타, 오른쪽 담장을 넘겼다. 개막 뒤 14타석, 11타수 만에 나온 안타가 비거리 115m 1점 아치였다. SSG는 최정의 연속 타자 홈런까지 터지며 3 대 0까지 달아났다.

추신수의 두 번째 안타도 영양가 만점이었다. SSG가 4회 대거 4실점하며 3 대 4로 역전을 당한 4회말 2사 1, 2루. 추신수는 바뀐 좌완 투수 김범수의 시속 144km 직구를 때려 우전 동점 적시타를 만들어냈다.

분위기를 바꾼 SSG는 8회말 역전까지 이뤄냈다. 이적생 최주환의 안타와 한유섬의 2루타 등으로 이어진 1사 2, 3루에서 한화 불펜 김진영의 폭투로 5 대 4로 역전했다. 이어진 1사 1, 3루에서 박성한의 2루 땅볼로 2점 차로 달아나 승기를 굳혔다.

KIA는 키움과 고척 스카이돔 원정 3연전을 싹쓸이했다. 1 대 3으로 뒤진 9회초 대거 4점을 뽑아내며 5 대 3으로 이겼다. 신인 좌완 이의리가 선발 등판해 5⅔이닝 3피안타 2실점하며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렀다.

LG는 수원 원정에서 kt를 7 대 3으로 눌렀고, 삼성도 두산과 잠실 원정에서 6 대 1로 이기며 4연패 끝에 시즌 첫 승을 올렸다. 롯데도 NC와 창원 원정에서 8 대 4로 웃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