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노조, 상급단체 가입 찬반투표율 55%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아마존. 연합뉴스
세계 최대 온라인 쇼핑몰 미국 아마존이 열악한 근로환경으로 본격적인 노조활동을 자초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8일 아마존 노동자들이 노조 상급단체인 '소매·도매 및 백화점 연합(RWDSU)'에 가입할 것인지 묻는 찬반투표율이 55%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미 연방노동관계위원회(NLRB)에 도착한 우편투표에는 남동부 앨라배마주의 아마존 물류센터 노동자 5천 800명 가운데 3천 200명이 참여했고 개표도 곧 이뤄진다.

RWDSU는 주로 사측이 제기한 부정투표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노조에서도 투표가 매수되거나 투표권이 없는 노동자의 투표 등을 우려했다.

NLRB가 공개한 자료에서는 지난해 3월~9월까지 처리한 432개의 다른 사안에 대한 우편투표율이 72%를 나타내 아마존 투표율과 대조를 보였다.

로이터는 아마존이나 NLRB가 입장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는 노동자들의 근로조건을 악화시키고 있지만 1994년 창업 후 20년 이상 무노조 경영을 고수하면서 비판에 직면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