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호 호수생태원, 봄철 나들이 명소로 '인기'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도심 자연학습 공간‧힐링공간 '호응'
누리길 산책로 1.8㎞ 조성, 2024년까지 호수생태원 20만㎡ 추가 확장

광주호 호수생태원 누리길. 광주광역시 제공
광주호 호수생태원이 가족 단위 나들이 명소로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광주광역시는 호수생태원의 생태습지 등 주제별 단지와 광주호 주변을 산책할 수 있는 누리길이 탐방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고 8일 밝혔다.

호수생태원은 지난 2006년 광주호 상류에 18만㎡ 규모로 조성된 뒤 연 30만명 정도가 방문하는 명소로 각광을 받고 있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등 외부활동에 제한이 있는 상황에서도 방역 수칙을 지키며 12만여 명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는 사회적거리두기가 1.5단계로 하향됨에 따라 지난 2월 16일 재개장해 3월 말까지 2만 5000여 명(평일 400여 명, 주말 1500여 명)이 방문했다.


호수생태원의 인기 요인으로는 사계절 변화를 감상할 수 있는 다양한 꽃과 나무를 꼽을 수 있다. 광주호 주변 다양한 생태계를 보전하기 위해 조성된 호수생태원에는 나무 6만 5000그루, 초화류 18만 7000본, 생태습지, 자연관찰대, 구절초 동산 등 테마별 단지를 갖추고 있다.

다양한 초화류가 식재돼 봄에는 수선화와 노란꽃창포, 여름 금사매와 수련, 가을 꽃무릇과 구절초 등 계절별 변화를 볼 수 있고 메타세쿼이아 숲길과 버드나무 군락지, 습지 등 다양한 동·식물 생태 과정도 살펴볼 수 있어 어린이들의 자연생태학습장으로, 가족단위 나들이객의 휴식공간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호수생태원을 관리하는 푸른도시사업소는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이 힐링할 수 있도록 봄꽃 1만여 본을 심고 앞으로도 계절별 꽃을 심어 호수생태원의 사계절 변화되는 모습을 보여줄 계획이다.

또 광주호 주변 자연풍경을 걸으며 느낄 수 있는 누리길도 호수생태원의 인기에 한몫을 하고 있다.

25억원을 투입해 2018년부터 조성한 누리길 산책로는 지난해 12월 완공, 1.8㎞로 조성됐다. 기존 생태 탐방 산책로와 연계돼 광주호의 풍경을 즐길 수 있다.

한편 광주시는 100억원을 투입해 호수생태원 규모를 20만㎡ 추가 확장하기로 하고 지난 2017년부터 사유지를 매입해 문화재 발굴조사 등 기본 사업절차를 밟고 있다. 2024년까지 사업을 마치면 광주를 대표하는 관광자원과 시민의 휴식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정주형 푸른도시사업소장은 "광주호 호수생태원은 도심과 가깝고 접근성이 좋아 시민들이 즐겨 찾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힐링공간으로 제공하기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