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 통감한다" 함소원 조작 논란 '아내의 맛' 폐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조작 논란이 불거진 함소원 시가 별장. 방송 캡처
TV조선이 방송 조작 논란이 일었던 '아내의 맛'을 폐지한다.

'아내의 맛' 제작진은 8일 공식 입장을 내고 "최근 불거진 함소원씨 논란과 관련한 제작진의 입장을 전한다. 사실 관계를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공식 입장이 늦어진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아내의 맛'은 다양한 스타 부부를 통해 각양각색 삶의 모습을 진솔하게 조명함으로써 시청자 여러분께 공감과 웃음을 전달하는 것을 최우선의 가치로 두고 제작해 왔다"며 "저희는 모든 출연진과 촬영 전 인터뷰를 했으며, 그 인터뷰에 근거해서 에피소드를 정리한 후 촬영하는 것을 원칙으로 했다"고 촬영 과정을 설명했다.

조작 의혹이 제기된 함소원 시가 별장, 시부모가 사준 것으로 등장한 집, 시어머니 통화 등에 관해서는 "출연자의 재산이나 기타 사적인 영역에 대해서는 개인의 프라이버시 문제이기 때문에 제작진이 사실 여부를 100% 확인하기엔 여러 한계가 있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도 "함소원씨와 관련된 일부 에피소드에 과장된 연출이 있었음을 뒤늦게 파악하게 됐다. 방송 프로그램의 가장 큰 덕목인 신뢰를 훼손한 점에 전적으로 책임을 통감한다"고 사과했다.

이와 동시에 '아내의 맛' 시즌 종료를 알렸다.

제작진은 "시청자 여러분들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아내의 맛'을 13일을 끝으로 시즌 종료하기로 결정했다"며 "그동안 '아내의 맛'을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데 대해 다시 한번 송구스러운 마음을 전한다. 이번 일을 계기로 제작진은 더욱 신뢰 있는 프로그램 제작을 위해 정진하겠다"고 전했다.

'아내의 맛'은 최근 함소원 출연분을 두고 조작 논란에 휘말렸다. 중국 시가 별장이라고 소개된 곳이 알고 보니 에어비앤비 숙소였고, 시부모가 사준 집 역시 2017년부터 함소원 집이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여기에 더해 시어머니가 중국에 사는 자신의 막냇동생과 전화 통화한 것처럼 나왔지만 그 상대가 함소원이었다는 대리 통화 의혹까지 불거졌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